• Community
  • News

News

국내 벤처 리더가 본 의료·제약 4차 산업혁명은?

Page info

Press 아주경제신문 Date17.06.30 Hit57 Comment0

Contents


국내 벤처 리더가 본 의료·제약 4차 산업혁명은?

 

 
20170629120509664990.jpg

28일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호텔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된 ‘글로벌바이오컨퍼런스 2017’에서 이민화 카이스트(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초빙교수가 기조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한국 의료가 3차 산업혁명에 이어 4차 산업혁명에서도 주도권을 갖기 위해선 정부 규제 완화가 우선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28일 서울 강남구 인터콘티넨탈호텔 하모니볼룸에서 개최된 ‘글로벌바이오컨퍼런스 2017’에서 기조강연자로 나선 이민화 카이스트(KAIST) 기술경영전문대학원 초빙교수는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에서 갖춰온 3차 산업혁명 시기에서의 국내 영향력은 4차 산업혁명에서도 계속돼야 한다. 이를 위해선 정부 규제와 정책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민화 교수는 1985년 국내 최초 벤처기업 ‘메디슨’을 설립한 인물로, 현재 벤처기업협회 명예회장, 창조경제연구이사회 이사장을 겸임하고 있다.

이 교수는 빅데이터, 클라우드(Cloud, 서비스 사업자 서버) 등과 같은 디지털 기술을 통해 실제 세계를 가상 세계로 이동시키는 것이 3차 산업혁명이었고, 그 가상 세계를 실제 아날로그 세계로 다시 바꿀 수 있는 기술을 엮는 것이 4차 산업혁명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4차 산업혁명에서는 데이터가 연결돼 지식이 되고 지능으로 바뀌게 된다. 지난 국내에 큰 사회적 충격을 준 인공지능 알파고(Alpha-Go)도 그 사례”라면서 “이는 의료도 예외는 아니다. 인공지능은 의료 접근성을 확대하고 전문성을 도와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인공지능이 폐결핵을 93% 진단할 수 있는 시스템, 심방세동으로 인한 심정지를 10분전에 알아낼 수 있는 서비스, 지역 내 질병추세에 따른 치료제 사전배송, 의료접근성이 뒤쳐진 지역 내 원격 데이터를 통한 컨설팅 서비스 등은 4차 산업혁명 시기에서 개발·시도되고 있는 사례다.

이 교수는 “각 개인정보를 통해 파악할 수 있는 데이터들이 모여 빅데이터가 되면 그만큼 예측이 가능해지고 서비스는 향상될 수 있다. 현실의 병원과 가상의 병원이 일대일로 대응·융합되면서 환자 상태나 상황을 예측하고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이 교수는 국내 정책과 규제가 국내 의료와 산업의 4차 산업혁명 진입을 가로막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국내 규제로 혈압 측정에 신기술을 도입하던 한 벤처는 미국으로 이전했다. 4차 산업혁명은 개인정보 활용이 전제돼야 하는데, 정부3.0으로는 실질적인 개방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이미 해외에서는 클라우드가 적극적으로 활용되고 있으나, 국내는 활용도가 적다”고 지적했다.

이어 “클라우드 활용도 향상과 공공데이터 공개 등 개방과 규제완화 정책이 시도돼야 한다. 이를 따라가지 않으면 후발국으로 뒤쳐질 수밖에 없다"며 “한국 의료는 3차 산업혁명 선두주자였다. 4차 산업혁명에서도 과거 영향력을 가져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정수 기자

©'한·중·영·일 4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omment list

No comment